밀리언셀러 클럽 좀비문학 베스트 컬렉션

스티븐 킹 , 리처드 매드슨, 맥스 브룩스, J.L. 본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15년 6월 9일 | ISBN 978-89-601-7387-3

패키지 1883쪽 | 가격 44,000원

시리즈 밀리언셀러클럽 | 분야 좀비

책소개

밀리언셀러 클럽 좀비문학 베스트 컬렉션

밀리언셀러 클럽의 대표 좀비 베스트 셀러 소설을 모았다. 영화화 되었으며 최초로 현대판 흡혈귀를 등장시킨 흡혈귀 소설의 창시자 리처드 매드슨의 <나는 전설이다>, 브래드 피트의 영화 ‘월드워Z’의 원작 소설 <세계 대전Z>, 공포의 제왕 스티븐 킹이 선사하는 좀비 포스트 아포칼립스 소설 <셀 1,2> 그리고 현역 미 해군 장교인 J.L 본이 가상의 전염병이 불러온 지구 대재앙의 상황을 일기 형식으로 집필한 소설인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이 수록되어 있다.

목차

<나는 전설이다>

나는 전설이다
1976년 1월
1976년 3월
1978년 6월
1979년 1월

리처드 매드슨의 단편들
던지기 놀이
아내의 장례식
죽음의 사냥꾼
마녀의 전쟁
루피 댄스
엄마의 방
매드 하우스
장례식
어둠의 주술
전화벨 소리

- 리처드 매드슨의 작품 세계와 이해
- 번역자 후기

 

<세계 대전 Z>

서문
경고
비난
대공포
전세가 역전되다
미국 국내 전선
그 밖의 세계 여러 나라
전면전
작별

감사의 글

 

<셀 1,2>

1권

펄스
맬든
게이튼 아카데미

2권

게이튼 아카데미
장미는 시들고, 이 뜰은 망가졌다네
켄트 폰드
폰 빙고
웜 바이러스
캐슈워크
시스템 복구

옮긴이의 말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

추천사

사건의 발단

피가로의 결혼
깜짝 할인 이벤트, 슈퍼마켓 도둑 2인조
후견지명
폭로
핵거울
폭심지점

다크 나이트
바하마 마마의 대 탈출

견디는 자들
조용조용
3월 15일을 경계하라.
클로디아의 빛
아틀란티스
호텔23
천 마디 말보다는 사진 한 장
“똑똑!”
친구들
진실과 결과
천국의 말썽
존의 속임수

또 다른 이야기-멸망
저자 후기
바이러스 전염 32일 경과 좀비 분포도
마타고르다 섬 주변 지도

작가 소개

스티븐 킹

세탁 공장, 건물 경비원에서 세계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로

스티븐 킹은 1947년 메인 주 포틀랜드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를 따라 여기저기 이사 다니며 힘든 생활을 하면서도 형이 발행하던 동네 신문에 기사를 쓰면서 글쓰기에 흥미를 갖기 시작했다.

킹의 이름을 세상에 알린 작품은 1974년에 발표한 첫 장편소설 『캐리』였다. 원래 쓰레기통에 처박혔던 원고를 아내인 태비사가 설득하여 고쳐 쓴 이 작품으로 킹은 작가로서 경력을 쌓기 시작했고, 이후 30여 년간 500여 편의 작품을 발표하여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작가가 되었다.

킹의 작품들은 지금까지 33개 언어로 번역되어 3억 부 이상이 판매되었을 만큼 전 세계 독자들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러한 대중적 인기와 더불어 최근에는 그의 문학성을 새롭게 평가하는 움직임도 일고 있어서, 2003년 킹은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인 전미 도서상에서 미국 문단에 탁월한 공로를 기여한 작가에게 수여하는 평생 공로상을 수상한 바 있다. 1996년에는 오헨리 상, 2011년에는 《LA타임스》 도서상을 수상하며 문학성을 입증받기도 했다.

이 외에 브람 스토커 상을 16회나 수상했고, 영국 판타지 상과 호러 길드 상을 각 6회, 로커스 상 5회, 세계 판타지 상을 4회 수상했다.

그의 작품들은 영화로 제작되어서도 높은 평가를 얻었다. 그중 『캐리』, 『샤이닝』, 『살렘스 롯』, 『미저리』, 『돌로레스 클레이본』, 『쇼생크 탈출』, 『그린 마일』, 『미스트』 등이 명작으로 꼽히며 『셀』, 『그것』, 『스탠드』와 『다크 타워』는 현재 할리우드에서 영화화 중이고, 『11/22/63』과 『언더 더 돔』, 『미스터 메르세데스』는 드라마 방영 중이거나 진행 중이다.

"스티븐 킹 "의 다른 책들

리처드 매드슨

1926년 뉴저지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산문과 시 등을 브루클린의 지역 신문에 실을 정도로 문학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다. 1944년 보병으로 징집되어 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가 부상을 입고 제대한 후, 미주리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했다. 그러던 중 환상 소설에 심취하여 <판타지 & SF> 에「남자와 여자의 탄생」이라는 첫 작품을 싣게 된다. 이후 판타지, 공포 SF 등의 중단편을 여러 편 집필하였고, 1953년 첫 미스터리 장편 소설「누군가 피를 흘린다」를 출간한 후, <플레이보이> 등 당대 유명 잡지사들에 지속적으로 단편 소설을 실었다. 1954년 발표된「나는 전설이다」로 SF 공포 소설계의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20편의 장편 소설과 100편의 단편 소설들, ‘환상특급’을 포함한 55편의 드라마 각본을 맡았고,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듀얼’과 ‘X-file’의 원작이 된「한밤의 스토커」, 로빈 윌리엄스의 <천국보다 아름다운>, 케빈 베이컨의 <스터 오브 에코>의 원작자로 활동했다. 휴고상, 에드거상, 작가협회상, 세계 판타지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브람스토커상에서 스티븐 킹과 함께 최고의 칭호인 ‘그랜드 마스터’를 부여받기도 했다.  2013년 6월 23일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향년 87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맥스 브룩스

좀비 세상에서 살아남는 방법을 묘사한 논픽션 <좀비 서바이벌 가이드>로 2003년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으며, 2006년 출간한<세계 대전 Z>가 대중과 평단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으며 단숨에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이 작품은 현재까지도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J.L. 본

아칸소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태어났다. 현역 해군 장교로 복무하고 있으며, 이라크 전쟁에 참전하였다. 『나는 전설이다』, 『스탠드』, 『로드』, 『세계대전Z』등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다룬 소설들을 좋아하는 저자는, 참전 중에도 펜을 잡고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세계를 열정적으로 창조하며 인류의 몰락을 그렸다. 이 작품은 출간 즉시 아마존 호러 부문 베스트셀러로 등극 하였으며, 현재 워싱턴에 거주하며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 두 번째 이야기를 집필하고 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