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크리스티전집20[푸아로의 크리스마스]

원제 Hercule Poirot’s Christmas (1939)

애거서 크리스티 | 옮김 김남주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07년 3월 5일 | ISBN 978-89-827-3720-6

패키지 양장 · A5 218x156 · 326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 권위적인 대부호와 그 자녀들이 벌이는 암투를 그린 ‘크리스티식 가족 소설’의 대표!
1938년 애거서 크리스티의 30번째 장편으로 발표된 이 소설은 작가가 즐겨 쓰는 ‘저택’, ‘대가족’의 코드가 만나는 방식을 가장 효과적으로 보여 준다. 60년에 가까운 세월이 지난 1995년, 다시금 텔레비전 시리즈로 제작될 정도로 변치 않는 인기를 지닌 작품이기도 하다. 크리스티의 의붓오빠 제임스 와츠가 ‘최근 작품이 너무 점잖다’고 불평한 일을 언급하며 ‘피가 낭자한 진짜 살인’을 보여 주겠다고 장담하는 헌사가 특히 인상적이다. 셰익스피어에게서 인용한 ‘저 노인 안에 이렇게 많은 피가 있었으리라는 것을 누가 알았으리오?(『멕베스』)’라는 독백에 딱 어울리는 잔혹한 범죄가 우애와 화해의 계절 크리스마스에 펼쳐진다. 범인이 두고두고 후회할 불운은 다른 누구도 아닌 명탐정 푸아로가 현장 가까이에 묵고 있었다는 사실이었다.
▶ 줄거리
가부장적이고 압제적인 노부호 시메온 리의 자식들은 아버지에게 반발하여 뿔뿔이 흩어진 지 오래이다. 하지만 어느 해의 크리스마스가 가까운 때, 시메온 리는 갑자기 떨어져 살던 자식들을 불러 모은다. 갖은 수모를 참아가며 상속만을 기다려 왔던 장남 부부를 비롯한 여러 아들들은 아버지의 속셈을 몰라 불안해하면서도 유산에 대한 기대를 품고 모여든다. 거기에 철부지 한량인 막내아들과 해외에 살던 외손녀가 합류하며 저택에는 20년간의 애증이 교차한다. 그리고 크리스마스 이브, 「장송 행진곡」이 흐르는 가운데 비명 소리가 울려 퍼진다. 피가 흥건한 밀실 속에서 시체로 발견되는 시메온 리! 의심으로 범벅이 된 가족들 속에서 푸아로의 회색 뇌세포가 가동을 시작한다

목차

정식 한국어 판 출판에 부쳐12월 22일12월 23일12월 24일12월 25일12월 26일12월 27일12월 28일

작가 소개

애거서 크리스티

영국의 추리 소설 작가이다. 영국의 기사 작위를 받아 데임 칭호를 받았다. 메리 웨스트매컷이란 필명으로 연애소설을 집필하기도 하였으나 80여편의 추리소설의 필명인 애거서 크리스티란 필명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졋다. 그녀가 창조해 낸 에르퀼 푸아로, 제인 마플은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으며, 그녀는 추리소설 장르에서 주목받는 작가로서 “추리소설의 여왕”이라 불린다.

그녀의 작품은 영어권에서 10억부 이상 팔렸으며 103개의 언어로 번역된 다른 언어판 역시 10억부 이상 판매되어 기네스 세계 기록에 등재되었다. 이와 같은 기록은 세익스피어와 견줄만 한 것이다. 또한 그녀의 희곡 《쥐덫》은 1955년 런던에서 초연된 이래 2007년 현재까지 공연 중이다.

애거서 크리스티는 1890년 영국 데본 주 토키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프레드릭 밀러는 부유한 미국인이었으며 어머니 클라라 보머는 영국 귀족이었다. 그녀는 11세 연상의 언니와 10세 연상의 오빠가 있었으며 아버지는 그녀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되어 사망하였다. 그녀는 어머니로부터 집에서 교육받았고 16세 때 노래와 피아노를 배우기 위해 파리로 갔다.

그녀는 1914년 영국항공대의 대령이었던 아치벌드 크리스티와 첫 결혼을 하였으나 결혼 생활은 평탄하지 않았다. 둘 사이에서 1928년 크리스티의 외동딸인 로절린드 힉스가 태어났다. 그녀는 제1차 세계대전 동안 병원의 약국에서 일했으며, 그녀의 소설에 시안화물, 라이신, 탈륨 등의 독약이 자주 등장하는 것은 이 때의 경험 때문이다.

버크셔 주 서닝데일에 살던 1926년 12월 8일, 그녀는 10일째 행방불명이었고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녀의 차는 서리주 뉴렌즈 코너의 백악갱에서 발견되었다. 그녀는 해러게이트의 호텔에서 발견되었으며 그즈음 남편이 업무상 만나던 여자의 이름으로 호텔에 머무르고 있었다. 당시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머니의 갑작스런 죽음과 남편의 의처증 때문에 신경쇠약과 배회증이 발병하여 고통받고 있었다.

1930년 애거서 크리스티는 14세 연하였던 고고학자인 맥스 맬로원과 재혼하였다. 두번째 결혼은 평탄하였으며 남편과 함께 중동을 여행한 경험이 소설에 반영되었다.

1971년 영국 기사단의 작위를 수여받았으며 1976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외동딸 로절린드 힉스 역시 2004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여 현재 그녀의 손자인 매튜 프리처드가 그녀의 저작권을 행사하고 있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다른 책들

김남주 옮김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주로 문학 작품을 번역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가즈오 이시구로의 『우리가 고아였을 때』, 『창백한 언덕 풍경』, 『녹턴』, 『나를 보내지 마』, 프랑수아즈 사강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제임스 설터의 『스포츠와 여가』, 로맹 가리(에밀 아자르)의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가면의 생』, 『여자의 빛 』, 『솔로몬 왕의 고뇌』, 미셸 슈나이더의 『슈만, 내면의 풍경』, 야스미나 레자의 『행복해서 행복한 사람들』등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 『나의 프랑스식 서재』가 있다.

"김남주"의 다른 책들

독자 리뷰(1)
  1. 김소연
    2014년 9월 12일 9:10 오후

    학교도서실에서 빌린책을 읽고있었는데요 17쪽부터 32쪽이 없고 대신 289쪽부터 304쪽까지의 페이지가 대신하고 있네요..어떻게 된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