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크리스티전집2[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원제 Agatha Christie – And Then There Were None

애거서 크리스티 | 옮김 김남주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02년 5월 15일 | ISBN 978-89-827-3702-2

패키지 양장 · A5 217x157 · 295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열 개의 인디언 인형’이란 제목으로도 유명한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두번째 권. 이미 잘 알려져 있는대로 떳떳하지 못한 과거를 지닌 열 명의 인물들이, 의문의 초대장을 받고 한 섬에 모여들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라는 제목처럼, 이 소설은 10명의 등장인물들이 자신의 지난 죄과 때문에 차례차례 죽음을 맞이하는 과정을 그려내고 있다. 대개의 추리물들이 그러하듯이, 외부와의 통신수단이 끊긴 밀실상태에서 서로가 서로를 의심하면서 긴장이 고조되어가는 플롯은, 이 작품에서도 유효하게 사용된다.열 명의 사람 중에 과연 누가 범인일까를 추리해내는 것도 재미있지만, 그것보다는 자신이 등장인물들과 같은 상황에 놓였더라면 어떻게 반응하고 행동했을지 생각해보는 것도 이 책을 즐기는 또다른 방법이 될 것이다. 특정한 탐정은 등장하지 않지만, 제시된 상황 설정만으로도 충분히 재미있는 책이다.

편집자 리뷰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는 낯설고 외딴 섬의 별장으로 초대받은 열 명의 손님들이 동요의 가사에 나오는 내용대로 가차없이 죽어가는 과정을 그려내고 있다. 외딴 섬에 고립된 채 공포와 죄책감에 질려 정신이 파괴되어 가는 인물의 묘사와 현재까지도 그 유례를 찾기 힘든 독특한 구성을 보여주는 이 작품은 <오리엔트 특급 살인>, <애크로이드 살인 사건>과 더불어 절대로 범인을 찾을 수 없는 추리물로 알려져 있다. 크리스티 작품 중 가장 치밀한 계획 하에 씌어진 작품으로 작가 자신은 “실현 불가능에 가까운 플롯”이라고 평하고 있다. 1977년의 자서전에서 \”나는 이 소설을 어마어마한 양의 계획을 거쳐서 썼다. 그리고 내가 해낸 것에 만족했다\” 고 밝혔다. 이 소설의 제목은 프랭크 그린이 1869년에 쓴 대중적인 노래에서 따온 것인데 빅토리안 뮤직 홀의 쇼에 쓰인 이 영국 노래는 미국에서 1868년 셉티머스 위너가 작곡한 <열 꼬마 인디언>이라는 재밌는 노래를 번안한 것이다.가장 초판은 영국 런던의 William Collins Sons & Co에서 1939년에 출판한 『Ten Little Niggers』(열 꼬마 검둥이)이며 이듬해인 1940년 미국 뉴욕의 Dodd, Mead & Co에서 『And Then There Were None』(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로 출판했다. 1943년 애거서 크리스티 자신이 좀더 낭만적인 결말로 수정한 극본이 로 영국 런던 세인트제임스 극장에서 상연되었고 1944년에는 뉴욕 브로드허스트 극장에서 (열 꼬마 인디언)이란 제목으로 상연되었다. 영화로는 1945년 『And Then There Were None』으로 미국 20세기 폭스사에서 처음으로 영화화했고 1965년엔 영국의 Seven Arts Films 에서 란 제목의 영화가 나왔다. 1975년엔 으로 이란 사막 지대의 호텔이 무대인 영화가 Avco-Embassy, Inc에서 제작되었다. 네번째 영화는 『Ten Little Indians』이란 제목으로 브레튼 필름이 제작하였는데 원작 소설보다는 각색된 연극 극본의 결말을 따랐으며 아프리카의 사파리 지역을 배경으로 하였다. TV로는 영국 BBC에서 1949년 8월 20일 『Ten Little Niggers』로 공중파 드라마를 방영하였다.

*책 속으로

열 꼬마 검둥이가 밥을 먹으러 나갔네.하나가 사래들었네. 그리고 아홉이 남았네. 아홉 꼬마 검둥이가 밤이 늦도록 안 잤네.하나가 늦잠을 잤네. 그리고 여덟이 남았네.여덟 꼬마 검둥이가 데번에 여행 갔네. 하나가 거기 남았네. 그리고 일곱이 남았네.일곱 꼬마 검둥이가 도끼로 장작 팼네.하나가 두 동강 났네. 그리고 여섯이 남았네. 여섯 꼬마 검둥이가 벌통 갖고 놀았네. 하나가 벌에 쏘였네. 그리고 다섯이 남았네. 다섯 꼬마 검둥이가 법률 공부 했나데.하나가 법원에 갔네. 그리고 네 명이 남았네. 네 꼬마 검둥이가 바다 항해 나갔네.훈제 청어가 잡아먹었네. 그리고 세 명이 남았네. 세 꼬마 검둥이가 동물원 산책 했네. 큰 곰이 잡아갔네. 그리고 두 명이 남았네. 두 꼬마 검둥이가 볕을 쬐고 있었네. 하나가 홀랑 탔네. 그리고 하나가 남았네. 한 꼬마 검둥이가 외롭게 남았다네. 그가 가서 목을 맸네. 그리고 아무도 없었네.
내게는 낭만적 경향 외에도 다른 선천적인 특징이 있었다. 죽은 것을 보거나 직접 죽이는 데 가담하면, 강한 가학적 쾌감이 느껴지곤 했다. 정원의 여러 독충들과 말벌을 가지고 놀았던 기억이 난다… 어릴 때부터 나는 무엇인가를 죽이고 싶은 강한 욕망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런 욕망과 상충되는 특징도 있었다.— p.281

목차

제1장

제2장

제3장

제4장

제5장

제6장

제7장

제8장

제9장

제10장

제11장

제12장

제13장

제14장

제15장

제16장에필로그 : 고기잡이 배 <엠마 제인>호의 선장이 런던 경찰국에 보내온 편지 전문

작가 소개

애거서 크리스티

영국의 추리 소설 작가이다. 영국의 기사 작위를 받아 데임 칭호를 받았다. 메리 웨스트매컷이란 필명으로 연애소설을 집필하기도 하였으나 80여편의 추리소설의 필명인 애거서 크리스티란 필명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졋다. 그녀가 창조해 낸 에르퀼 푸아로, 제인 마플은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으며, 그녀는 추리소설 장르에서 주목받는 작가로서 “추리소설의 여왕”이라 불린다.

그녀의 작품은 영어권에서 10억부 이상 팔렸으며 103개의 언어로 번역된 다른 언어판 역시 10억부 이상 판매되어 기네스 세계 기록에 등재되었다. 이와 같은 기록은 세익스피어와 견줄만 한 것이다. 또한 그녀의 희곡 《쥐덫》은 1955년 런던에서 초연된 이래 2007년 현재까지 공연 중이다.

애거서 크리스티는 1890년 영국 데본 주 토키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프레드릭 밀러는 부유한 미국인이었으며 어머니 클라라 보머는 영국 귀족이었다. 그녀는 11세 연상의 언니와 10세 연상의 오빠가 있었으며 아버지는 그녀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되어 사망하였다. 그녀는 어머니로부터 집에서 교육받았고 16세 때 노래와 피아노를 배우기 위해 파리로 갔다.

그녀는 1914년 영국항공대의 대령이었던 아치벌드 크리스티와 첫 결혼을 하였으나 결혼 생활은 평탄하지 않았다. 둘 사이에서 1928년 크리스티의 외동딸인 로절린드 힉스가 태어났다. 그녀는 제1차 세계대전 동안 병원의 약국에서 일했으며, 그녀의 소설에 시안화물, 라이신, 탈륨 등의 독약이 자주 등장하는 것은 이 때의 경험 때문이다.

버크셔 주 서닝데일에 살던 1926년 12월 8일, 그녀는 10일째 행방불명이었고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녀의 차는 서리주 뉴렌즈 코너의 백악갱에서 발견되었다. 그녀는 해러게이트의 호텔에서 발견되었으며 그즈음 남편이 업무상 만나던 여자의 이름으로 호텔에 머무르고 있었다. 당시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머니의 갑작스런 죽음과 남편의 의처증 때문에 신경쇠약과 배회증이 발병하여 고통받고 있었다.

1930년 애거서 크리스티는 14세 연하였던 고고학자인 맥스 맬로원과 재혼하였다. 두번째 결혼은 평탄하였으며 남편과 함께 중동을 여행한 경험이 소설에 반영되었다.

1971년 영국 기사단의 작위를 수여받았으며 1976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외동딸 로절린드 힉스 역시 2004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여 현재 그녀의 손자인 매튜 프리처드가 그녀의 저작권을 행사하고 있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다른 책들

김남주 옮김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주로 문학 작품을 번역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가즈오 이시구로의 『우리가 고아였을 때』, 『창백한 언덕 풍경』, 『녹턴』, 『나를 보내지 마』, 프랑수아즈 사강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제임스 설터의 『스포츠와 여가』, 로맹 가리(에밀 아자르)의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가면의 생』, 『여자의 빛 』, 『솔로몬 왕의 고뇌』, 미셸 슈나이더의 『슈만, 내면의 풍경』, 야스미나 레자의 『행복해서 행복한 사람들』등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 『나의 프랑스식 서재』가 있다.

"김남주"의 다른 책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