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크리스티전집28[갈색 양복의 사나이]

원제 The Man in the Brown Suit (1924)

애거서 크리스티 | 옮김 유혜경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07년 6월 14일 | ISBN 978-89-827-3728-2

패키지 양장 · A5 218x155 · 362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 나프탈렌 냄새를 풍기는 갈색 남자를 찾아라!
애거서 크리스티가 영국 박람회 사절단 자격으로 첫 남편과 세계일주 여행을 떠났던 경험을 살려 집필한 작품. 서문에 실린 E.A.B.는 당시 남편의 상관이었던 E.A.벨처를 뜻하며, 그는 소설의 중심인물 유스터스 페들러의 실제 모델이다. 남아프리카의 이국적인 풍광을 배경으로 살인과 정치 공작의 소용돌이를 헤쳐 나가는 젊은 여인 앤 베딩펠드의 이야기가 중심이 되는 작품으로, 이야기의 주역은 아니지만 주인공을 돕는 믿음직한 조력자로서 후에 『테이블 위의 카드』, 『나일 강의 죽음』에도 출연하는 레이스 대령이 처음으로 등장하는 소설이기도 하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젊은 감수성이 잘 녹은 초기작으로, 그녀의 작품 중 가장 로맨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1924년작.
▶ 줄거리
앤 베딩펠드는 아버지를 잃고 하루아침에 무일푼의 고아 신세가 된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는 런던 지하철역에서 좀약(나프탈렌) 냄새를 진하게 풍기던 남자가 떨어져 죽는 광경을 목격한다. 그때 의사를 자처하며 나타난 수상한 남자는 꼭 시체를 ‘수색’하는 듯한 낌새를 보이는데……. 그 ‘의사’가 떨어뜨린 쪽지의 ‘킬모든 캐슬’이라는 말은 남아프리카로 향하는 유람선의 이름으로 밝혀지고, 때마침 발생한 연속 살인 사건이 사회를 떠들썩하게 만드는가 하면, 매스컴은 베일에 싸인 용의자에게 ‘갈색 옷의 사나이’라는 별명을 붙여 준다. 사건에서 운명같은 예감을 느낀 앤은 전재산을 털어 아프리카로 떠날 것을 결심한다.
애거서 크리스티는 자타가 공인하는 추리 소설의 여왕. – 《옵서버》

목차

정식 한국어 판 출간에 부쳐 프롤로그 1장-36장

작가 소개

애거서 크리스티

영국의 추리 소설 작가이다. 영국의 기사 작위를 받아 데임 칭호를 받았다. 메리 웨스트매컷이란 필명으로 연애소설을 집필하기도 하였으나 80여편의 추리소설의 필명인 애거서 크리스티란 필명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졋다. 그녀가 창조해 낸 에르퀼 푸아로, 제인 마플은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으며, 그녀는 추리소설 장르에서 주목받는 작가로서 “추리소설의 여왕”이라 불린다.

그녀의 작품은 영어권에서 10억부 이상 팔렸으며 103개의 언어로 번역된 다른 언어판 역시 10억부 이상 판매되어 기네스 세계 기록에 등재되었다. 이와 같은 기록은 세익스피어와 견줄만 한 것이다. 또한 그녀의 희곡 《쥐덫》은 1955년 런던에서 초연된 이래 2007년 현재까지 공연 중이다.

애거서 크리스티는 1890년 영국 데본 주 토키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프레드릭 밀러는 부유한 미국인이었으며 어머니 클라라 보머는 영국 귀족이었다. 그녀는 11세 연상의 언니와 10세 연상의 오빠가 있었으며 아버지는 그녀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되어 사망하였다. 그녀는 어머니로부터 집에서 교육받았고 16세 때 노래와 피아노를 배우기 위해 파리로 갔다.

그녀는 1914년 영국항공대의 대령이었던 아치벌드 크리스티와 첫 결혼을 하였으나 결혼 생활은 평탄하지 않았다. 둘 사이에서 1928년 크리스티의 외동딸인 로절린드 힉스가 태어났다. 그녀는 제1차 세계대전 동안 병원의 약국에서 일했으며, 그녀의 소설에 시안화물, 라이신, 탈륨 등의 독약이 자주 등장하는 것은 이 때의 경험 때문이다.

버크셔 주 서닝데일에 살던 1926년 12월 8일, 그녀는 10일째 행방불명이었고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녀의 차는 서리주 뉴렌즈 코너의 백악갱에서 발견되었다. 그녀는 해러게이트의 호텔에서 발견되었으며 그즈음 남편이 업무상 만나던 여자의 이름으로 호텔에 머무르고 있었다. 당시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머니의 갑작스런 죽음과 남편의 의처증 때문에 신경쇠약과 배회증이 발병하여 고통받고 있었다.

1930년 애거서 크리스티는 14세 연하였던 고고학자인 맥스 맬로원과 재혼하였다. 두번째 결혼은 평탄하였으며 남편과 함께 중동을 여행한 경험이 소설에 반영되었다.

1971년 영국 기사단의 작위를 수여받았으며 1976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외동딸 로절린드 힉스 역시 2004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여 현재 그녀의 손자인 매튜 프리처드가 그녀의 저작권을 행사하고 있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다른 책들

유혜경 옮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번역 대학원을 졸업하고, 영국과 스페인에서 공부했다. 전문 번역가 및 국제회의 통역사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개를 살까 결혼을 할까』 『해부학자』 『셰클턴의 항해모험』『아이러브유 로니』 『암중모색』등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다국어 축구용어사전-한서영』이 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