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크리스티전집44[ABC 살인 사건]

원제 The ABC Murders

애거서 크리스티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07년 11월 9일 | ISBN 978-89-827-3744-2

패키지 양장 · 국판 148x210mm · 340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 에르퀼 푸아로가 만난 최악의 연쇄 살인마, 그 이름은 ABC!
애거서 크리스티를 정적이고 평온한, 그래서 ‘점잖은’ 추리 소설을 쓰는 작가라는 이미지를 가진 사람들이 많다. 범죄 행위 자체보다는 심리나 구성에 바탕을 둔 ‘영국적’ 작풍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 것이다. 하지만 이 소설은 정신이상자의 연쇄 살인이라는 과감한 주제 아래 당시로서는 혁신적인 인물형을 창조해 큰 반향을 얻은 작품이다. 언뜻 무관계해 보이는 피해자들 사이의 공통점을 찾아내는 ‘미싱 링크(잃어버린 고리)’ 형 미스터리의 최고봉으로도 손꼽힌다. 작가의 필력이 최전성기에 있을 때 씌여진 이 걸작에선 아르헨티나에서 귀국한 푸아로의 단짝 헤이스팅스 대위가 오랜만에 화자로 등장하는데, 특이하게도 일부 장은 『갈색 옷의 사나이』에서와 마찬가지로 푸아로, 헤이스팅스가 모르는 제3자의 시점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편집자 리뷰

▶ ABC에 집착하는 연쇄 살인범을 찾아라!
어느 날 에르퀼 푸아로의 앞으로 자신만만한 도전장이 날아든다. ‘……당신의 총명함을 지켜보겠습니다. 필시 당신 또한 이 사건에는 두 손을 들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 직후 ABC 순서에 따라 일어나는 연쇄 살인! 앤도버, 벡스힐, 처스턴을 오가며 발생하는 살인 사건 속엔 희생자들의 이름 역시 각각 A, B, C로 시작한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그리고 사건 현장마다 조롱하듯 펼쳐져 있는 ABC 철도 안내서. 물샐 틈 없는 경비 속에서 연거푸 범행을 성공시키는 범인은 과연 천재인 것일까? 다시 한 번 은퇴를 연기한 푸아로 옆을 헤이스팅스가 지킨다. 푸아로 시리즈 중에서도 단연 앞순위로 기억되는 정통 수사물의 최고봉!
“만약 크리스티 여사가 소설을 쓰는 대신 범죄를 실행하도록 마음먹는 일만은 막아야 한다. 푸아로만이 그녀를 잡을 수 있을 테니까.” – 《타임스 리터러리 서플먼트》
“신중하고 교묘한 착상에 힘입은 걸작. 지금껏 경험한 가장 큰 충격.” – 줄리안 시몬스(영 국 추리 작가 협회상 수상자)

작가 소개

애거서 크리스티

영국의 추리 소설 작가이다. 영국의 기사 작위를 받아 데임 칭호를 받았다. 메리 웨스트매컷이란 필명으로 연애소설을 집필하기도 하였으나 80여편의 추리소설의 필명인 애거서 크리스티란 필명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졋다. 그녀가 창조해 낸 에르퀼 푸아로, 제인 마플은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으며, 그녀는 추리소설 장르에서 주목받는 작가로서 “추리소설의 여왕”이라 불린다.

그녀의 작품은 영어권에서 10억부 이상 팔렸으며 103개의 언어로 번역된 다른 언어판 역시 10억부 이상 판매되어 기네스 세계 기록에 등재되었다. 이와 같은 기록은 세익스피어와 견줄만 한 것이다. 또한 그녀의 희곡 《쥐덫》은 1955년 런던에서 초연된 이래 2007년 현재까지 공연 중이다.

애거서 크리스티는 1890년 영국 데본 주 토키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프레드릭 밀러는 부유한 미국인이었으며 어머니 클라라 보머는 영국 귀족이었다. 그녀는 11세 연상의 언니와 10세 연상의 오빠가 있었으며 아버지는 그녀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되어 사망하였다. 그녀는 어머니로부터 집에서 교육받았고 16세 때 노래와 피아노를 배우기 위해 파리로 갔다.

그녀는 1914년 영국항공대의 대령이었던 아치벌드 크리스티와 첫 결혼을 하였으나 결혼 생활은 평탄하지 않았다. 둘 사이에서 1928년 크리스티의 외동딸인 로절린드 힉스가 태어났다. 그녀는 제1차 세계대전 동안 병원의 약국에서 일했으며, 그녀의 소설에 시안화물, 라이신, 탈륨 등의 독약이 자주 등장하는 것은 이 때의 경험 때문이다.

버크셔 주 서닝데일에 살던 1926년 12월 8일, 그녀는 10일째 행방불명이었고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녀의 차는 서리주 뉴렌즈 코너의 백악갱에서 발견되었다. 그녀는 해러게이트의 호텔에서 발견되었으며 그즈음 남편이 업무상 만나던 여자의 이름으로 호텔에 머무르고 있었다. 당시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머니의 갑작스런 죽음과 남편의 의처증 때문에 신경쇠약과 배회증이 발병하여 고통받고 있었다.

1930년 애거서 크리스티는 14세 연하였던 고고학자인 맥스 맬로원과 재혼하였다. 두번째 결혼은 평탄하였으며 남편과 함께 중동을 여행한 경험이 소설에 반영되었다.

1971년 영국 기사단의 작위를 수여받았으며 1976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외동딸 로절린드 힉스 역시 2004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여 현재 그녀의 손자인 매튜 프리처드가 그녀의 저작권을 행사하고 있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다른 책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