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크리스티전집27[서재의 시체]

원제 Agatha Christie 27 – The Body in the Library (1942)

애거서 크리스티 | 옮김 박선영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07년 4월 27일 | ISBN 978-89-827-3727-5

패키지 양장 · A5 218x156 · 269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 추리 소설의 고전 소재 ‘서재의 시체’를 크리스티 식으로 재구성한 작품
“소설 장르마다 클리셰가 있지요. 멜로드라마에는 ‘사악한 대머리 남작’이 등장하고, 추리 소설에는 ‘서재에서 발견된 시체’가 나와요.” 애거서 크리스티는 이 책의 서문에서 말한다. 장르의 클리셰에 도전하고자 했던 작가의 평소 희망이 해변을 여행하다 얻은 영감과 만나 소설로 다시 태어났다. 최후에 사건을 해결하는 것은 물론 주인공 제인 마플이지만, 멜쳇 경찰서장, 하퍼 총경, 슬랙 경감, 그리고 전(前) 경시청장인 헨리 클리서링 경 등 마플 시리즈에서 낯익은 인물들이 한 사건을 놓고 서로 다른 추리를 펼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내용 속에 도로시 세이어즈, 존 딕슨 카, H. C. 베일리 같은 동시대 미스터리 거장들에 관한 논평이 삽입되어 흥미를 더해주는 『서재의 시체』는 세 번의 영화화와 팬들의 수많은 찬사로 기억되는 작품이다.
▶ 줄거리
조용한 교외에서 은퇴 생활을 즐기던 밴트리 대령. 그의 서재에서 낯선 금발 여자의 시체가 발견된다. 평온하던 마을은 충격으로 술렁이고, 경찰을 신뢰하지 못하는 대령 부인은 ‘범죄의 전문가’ 마플 양에게 사건 해결을 의뢰한다. 죽은 여자의 신원이 호텔 댄서로 밝혀지자, 최근 그녀에게 홀딱 빠져 있던 사업가 콘웨이 제퍼슨이 중요 참고인으로 지목된다. 부유한 사업가였지만 십여 년 전 사고로 가족을 모두 잃고 자신마저 불구가 된 제퍼슨에게 이 떠돌이 무용수는 어떤 존재였을까? 수사의 갈피를 잡지 못하던 경찰은 인간 습성에 대한 마플 양의 강연에 귀를 기울인다.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 《타임스 리터러리 서플먼트》

목차

정식 한국어 판 출간에 부쳐서문1장 ~ 18장

작가 소개

애거서 크리스티

영국의 추리 소설 작가이다. 영국의 기사 작위를 받아 데임 칭호를 받았다. 메리 웨스트매컷이란 필명으로 연애소설을 집필하기도 하였으나 80여편의 추리소설의 필명인 애거서 크리스티란 필명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졋다. 그녀가 창조해 낸 에르퀼 푸아로, 제인 마플은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으며, 그녀는 추리소설 장르에서 주목받는 작가로서 “추리소설의 여왕”이라 불린다.

그녀의 작품은 영어권에서 10억부 이상 팔렸으며 103개의 언어로 번역된 다른 언어판 역시 10억부 이상 판매되어 기네스 세계 기록에 등재되었다. 이와 같은 기록은 세익스피어와 견줄만 한 것이다. 또한 그녀의 희곡 《쥐덫》은 1955년 런던에서 초연된 이래 2007년 현재까지 공연 중이다.

애거서 크리스티는 1890년 영국 데본 주 토키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프레드릭 밀러는 부유한 미국인이었으며 어머니 클라라 보머는 영국 귀족이었다. 그녀는 11세 연상의 언니와 10세 연상의 오빠가 있었으며 아버지는 그녀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되어 사망하였다. 그녀는 어머니로부터 집에서 교육받았고 16세 때 노래와 피아노를 배우기 위해 파리로 갔다.

그녀는 1914년 영국항공대의 대령이었던 아치벌드 크리스티와 첫 결혼을 하였으나 결혼 생활은 평탄하지 않았다. 둘 사이에서 1928년 크리스티의 외동딸인 로절린드 힉스가 태어났다. 그녀는 제1차 세계대전 동안 병원의 약국에서 일했으며, 그녀의 소설에 시안화물, 라이신, 탈륨 등의 독약이 자주 등장하는 것은 이 때의 경험 때문이다.

버크셔 주 서닝데일에 살던 1926년 12월 8일, 그녀는 10일째 행방불명이었고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녀의 차는 서리주 뉴렌즈 코너의 백악갱에서 발견되었다. 그녀는 해러게이트의 호텔에서 발견되었으며 그즈음 남편이 업무상 만나던 여자의 이름으로 호텔에 머무르고 있었다. 당시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머니의 갑작스런 죽음과 남편의 의처증 때문에 신경쇠약과 배회증이 발병하여 고통받고 있었다.

1930년 애거서 크리스티는 14세 연하였던 고고학자인 맥스 맬로원과 재혼하였다. 두번째 결혼은 평탄하였으며 남편과 함께 중동을 여행한 경험이 소설에 반영되었다.

1971년 영국 기사단의 작위를 수여받았으며 1976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외동딸 로절린드 힉스 역시 2004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하여 현재 그녀의 손자인 매튜 프리처드가 그녀의 저작권을 행사하고 있다.

"애거서 크리스티"의 다른 책들

박선영 옮김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