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

정해연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17년 8월 17일 | ISBN 979-11-588-8298-3

패키지 276쪽 | 가격 12,500원

책소개

장편 스릴러 『더블』과 『악의 – 죽은 자의 일기』를 통해 “놀라운 페이지터너(page turner)”라는 대중의 찬사를 받으며 한국 추리 스릴러의 유망주로 떠오른 정해연 작가의 신작 소설. 어둡고 무거운 주제를 흡인력 있게 다루었던 전작들과는 달리 이번 작품은 임대아파트를 배경으로 절도, 실종, 사망 등 다양한 사건들을 트릭에 집중하여 가볍고 유쾌하게 풀어내는 단편집이다. 이 작품은 “이 작가는 프로다. 글을 쓰는 얼개가 뚜렷하며, 작의를 은밀하게 드러내는 법을 안다.”는 심사평과 함께 YES24에서 주최한 e-연재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하였다.

봉명아파트의 자랑, 꽃미남 직원 정차웅이 수사에 나선다!
복닥복닥 사람 냄새나는 임대아파트를 배경으로 한 코지 미스터리 소설

이 작품은 국내에서 보기 드문 유쾌한 일상 미스터리 소설이다. 만사가 귀찮고 무엇에도 참견하기 싫어하는 성격이지만 지나치게 잘생긴 얼굴만큼이나 우수한 수사 감각으로 사건을 족족 해결해가는 주인공 캐릭터는 다분히 매력적이며 그를 둘러싼 개성적인 주변 인물들도 연신 웃음을 자아낸다. 형사 출신으로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된 꽃미남 주인공을 중심으로 형사 시절 파트너였던 여형사, 부담스럽게 외모를 가꾸는 중년의 관리소장, 돈 밝히는 음흉한 부녀회장 등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마주하는 사건들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평범한 아파트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절도, 실종, 자살 등 각 에피소드마다 벌어지는 사건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 그러나 작가는 사건의 어두움을 깊이 있게 파고들기보다는 트릭을 파헤치는 쪽에 중점을 두고 이야기를 진행시켜나가고 있기에 페이지는 무겁기보다는 가볍고 빠르게 넘어간다.

“관리사무소 직원 치고는 너무 잘생기셨다. 연예인 출신이세요?”
“충청도 출신입니다.”

마치 후광이 비치는 듯한 지나치게 잘생긴 외모의 소유자, 질질 끌고 다니는 삼선 슬리퍼조차 명품으로 보이게 만드는 남자 정차웅은 봉명아파트의 자랑거리! 그저 평범한 임대 아파트건만 봉명아파트엔 언제나 각종 사건 사고가 속출하여, 만사 귀찮은 관리사무소 직원은 오늘도 바쁘다! 아무것도 훔칠 게 없는 관리사무소에 도둑이 들질 않나, 입주민이 실종되거나 신원 미상자가 자살을 하질 않나, 심지어 엘리베이터에 연쇄 오물 투척 사건까지! 남의 일에 참견하지 않고 조용히 살아가고 싶은 정차웅이지만 저도 모르게 수사 본능이 고개를 든다. 전직 형사였던 꽃미남 관리사무소 직원이 선사하는 유쾌한 수사 일지.

목차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 01. 관리사무소 절도 미수사건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 02. 방문 교사 실종 사건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 03. 누군가 – 102동 투신자살 사건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 04. 엘리베이터 오물 테러 사건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 05. 101동 1302호 사망 사건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 에필로그. 어쩌면 필수불가결한

작가 소개

정해연

1981년생. 스릴러 장르로는 장편소설 『더블』로 데뷔, 중국과 태국에 각각 번역·출간되었고, 2012년 대한민국스토리 공모대전에서 『백일청춘』으로 우수상을 수상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