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지 도서목록 | 보도자료 게시판 프린트 | 읽기도구 닫기

[전자책] 괴담과 사람들: 101가지 이야기


첨부파일


서지 정보

Q씨

출판사: 황금가지

발행일: 2022년 11월 14일

ISBN: 979-11-70522-22-5

패키지:

가격: 7,900원

분야 호러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22년 11월 14일 | ISBN 979-11-70522-22-5 | 가격 7,900원


책소개

“기이한 이야기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들려주실 수 있을까요?”

익명의 타자가 겪은 기묘한 체험과 이야기들을
익명의 화자 ‘Q씨’가 수집해 들려주는 독특한 익명 괴담 시리즈!
정재헌, 남유정 성우가 참여한 완독형 오디오북 동시 출간

익명의 화자가 저마다의 경험과 사연을 지닌 사람들의 기이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개성 있는 연작 괴담 시리즈 『괴담과 사람들: 101가지 이야기』가 황금가지 전자책 브랜드 구구단편서가에서 출간되었다. 구구단편서가는 참신하고 도전적인 장르 소설들을 꾸준히 발굴해 소개하는 큐레이션 시리즈로, 첫 출간작인 『에덴브릿지 호텔 신입 직원들을 위한 행동 지침서』는 온라인 소설 플랫폼 브릿G 통합 조회 수 10만 건을 돌파하고 출간 직후 알라딘 공포 소설 분야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괴담과 사람들: 101가지 이야기』는 브릿G에서 꾸준히 연재되며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작품으로, 괴담이 향유되는 문화를 오랫동안 즐기고 아껴 온 저자의 공력과 다양한 시도가 압축된 결과물이다. 미증유의 기현상을 다룬 일화부터 일상을 날카롭게 파고드는 오싹한 경험담까지 총 101편의 다채로운 괴담이 수록되어 있는데, 익명인의 경험을 또 다른 익명인을 통해 전해 듣는 체험의 전이가 인상적으로 다가오는 작품이다.
어릴 적 즐기던 학교 괴담이나 도시 괴담의 추억과 향수를 자극하는 이야기들은 물론, 현대 일상의 공간을 배경으로 다루며 시대를 넘나드는 새로운 괴담의 면모를 제시하는 『괴담과 사람들: 101가지 이야기』는 구전 괴담의 매력을 풍성하게 전달하는 오디오북으로도 제작되어 전자책과 동시 출간되었다. 약 9시간에 달하는 러닝타임의 완독형 오디오북은 정재헌, 남유정 성우가 익명의 화자 ‘Q씨’의 역할을 나누어 맡아 목소리 연기를 선보이며, 풍성한 음향 효과가 가미되어 신선한 청각적 경험을 선사한다.


목차

1화. 룸메이트
2화. 잡음
3화. 솜이불 속의 눈
4화. 대리 출석
5화. 사진을 찍어 주었다
6화. 막차 퇴근
7화. 운이 나쁘면
8화. 징검다리
9화. 전 재산
10화. 옥상에서 들린다
11화. 유실물
12화. 만실
13화. 물
14화. 손전등
15화. 그림자 사람
16화. 복권을 사야 해!
17화. 사장의 과거
18화. 장기 미분양의 13층
19화. 취미를 잃다
20화. 유언
21화. A씨 전화
22화. 이전 주인
23화. 소소하게 나오는 집
24화. 돌아보지 않은 이유
25화. 정원 초과
26화. 04시 10분
27화. 용서
28화. “야! K야! 이리 와!”
29화. 청개구리
30화. 안에 있는 무언가
31화. 갈매기의 복수
32화. 세기말엔 그랬지
33화. 마네킹 꿈
34화. 말하지 못한 이야기
35화. 학명이 없는 새
36화. 지옥도
37화. 선배님
38화. 따듯한 소름
39화. 안 다쳐
40화. 나무 미라
41화. 무인역
42화. 공원에 모여
43화. 수평
44화. 헤드라이너
45화. 삼각기둥
46화. 각지
47화. 영화관에서
48화. 계단
49화. 이상한 산책
50화. 공기
51화. 팔 하나, 다리 하나
52화. 부작용
53화. 행렬이 만나는 곳
54화. 입석 승객
55화. 등속운동
56화. 아까운 이야기
57화. 편지
58화. 재능
59화. 들리는 사람, 보이는 사람
60화. 백발
61화. 추억의 S마을
62화. 안 보이는 날
63화. 정면을 응시하는 소녀
64화. 혼
65화. 먹이사슬
66화. 운전 연습
67화. 마중
68화. 인어의 유래
69화. 꿈에서 깨면
70화. 창가의 얼굴
71화. 폭설 사진의 명소
72화. 나옵니다
73화. 마인드 컨트롤 테이프
74화. 계획
75화. 달리는 아이
76화. 옆 돌기
77화. 여기가 좋아
78화. 귀
79화. 충돌
80화. 침입
81화. 리와인드
82화. 묻지 마 저주
83화. 스위트룸
84화. 맞은편 집
85화. 핼러윈
86화. 열쇠 없는 문
87화. 욕조
88화. 자화상
89화. 파이프
90화. 선물
91화. 너스 콜
92화. 삼년해로
93화. 악몽에서 깨어나는 방법
94화. 올라온다
95화. 막내
96화. 헛것
97화. 얇은 벽
98화. 단 하루
99화. 빛
100화. 허수아비
101화. 후일담


편집자 리뷰

괴담의 주체는 결국, 사람이다
다양하게 생성되고 전파되는 익명 구전 괴담의 매력 속으로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이야기의 전달자이자 화자인 ‘Q씨’를 비롯해 모든 인물들이 오로지 알파벳으로만 등장한다는 점이다. 인물들의 이러한 익명성은 타인의 경험담을 즐기는 안전한 유희인 동시에, 실체적인 대상을 끝내 알 수 없다는 점에서 구전 괴담의 여운을 더욱 증폭시키는 요소로 작용한다. 낯모르는 타인의 개인적인 경험이지만 누구에게나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이야기의 보편성이 바로 괴담의 속성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연유로 다양하게 섭렵했던 여러 형태의 괴담들 중에서도 특히나 온라인에 게시된 괴담의 순수함과 개성에 매료되어 왔다는 저자는, 결국 괴담이 귀신이나 미지의 현상보다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는 데 깊이 공감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하여 ‘괴담과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완성된 작품집은, 어떤 기획된 공포감으로 독자를 타격하기보다는 사람을 거쳐 구전되고 파생되는 괴담의 본질에 집중한 이야기들을 묵직하게 선보인다.

“괴담이 사실이든 아니든, 해악이 없다면 중요한 문제가 아닐지도 모르겠다.” ―「63화. 정면을 응시하는 소녀」 중에서

 
괴담의 청자이자 화자인 동시에 작가인 ‘Q씨’를 해석하는 방법
인터뷰의 문답 형식을 차용한 독보적인 콘셉추얼 괴담

『괴담과 사람들: 101가지 이야기』는 존재를 특정하기 힘든 익명의 발화자 ‘Q씨’가 익명의 인물 ‘A씨’에게 괴담을 요청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Q: 기이한 이야기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들려주실 수 있을까요?’, ‘A: 네. 저와 옆에 있는 제 친구가 대학교 때 겪었던 일입니다.’라는 짤막한 대화만으로도 이 작품이 표방하는 Q&A 형식의 완벽한 문답이 완성된다. 그 자체로 질문의 의미를 함의하고 있는 Q씨는 인터뷰나 대담에서 질문(Q)과 답변(A)이 반복되는 형식을 차용함으로써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존재다. 이처럼 이야기 전체를 이끌어 나가는 인터뷰어인 Q씨는 언제 어디서나 사람들의 기이한 이야기를 듣는 투사된 존재로서 자리하고 기능한다. 미야베 미유키의 미시마야 변조괴담 시리즈에서 흑백의 방을 찾아온 손님으로부터 괴담을 듣는 ‘오치카’와도 일면 비슷하지만, Q씨는 성별도 나이도 특정되지 않는 두루뭉술한 존재로서 어떤 개별적인 캐릭터에 국한되지 않는다. 또한 Q씨는 이 책의 ‘작가’로도 이름을 올림으로써 작자 미상의 익명 괴담집이라는 이 작품의 독보적인 콘셉트에 완결성을 더한다. 이처럼 『괴담과 사람들: 101가지 이야기』는 내용뿐만 아니라 형식적으로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결합해 새로운 괴담의 양식을 완성한다. 100편의 이야기로 완결된 한 편의 괴담집인 동시에 1편의 후일담을 통해 또 다른 이야기가 시작되는 대미의 구성은, 결코 종결되지 않는 괴담의 묘미와 여운을 충만하게 선사한다.

“기이한 이야기를 들으면, 지나온 삶의 경험에 이야기를 맞춰 그 기이함을 설명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긴다. 이야기를 계속 듣고 싶다면, 믿음과 의심 사이 그 어딘가에서 배회하는 수밖에 없다.” ―「101화. 후일담」 중에서


작가 소개

--

Q씨

대한민국 출생. 기이한 이야기를 좋아하는 평범한 시민이다. 익명 괴담 연작선 『괴담과 사람들: 101가지 이야기』 전자책과 오디오북을 출간했다.

"Q씨"의 다른 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