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조 하늘

부서진 대지3

원제 THE STONE SKY

N. K. 제미신 | 옮김 박슬라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20년 11월 20일 | ISBN 979-11-58884-84-0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40x210 · 552쪽 | 가격 15,800원

분야 SF, 판타지

수상/추천: 네뷸러 상, 로커스 상, 휴고 상

책소개

휴고 상(3회)·네뷸러 상·로커스 상 석권
《타임》 역대 최고 판타지 100선 선정
「부서진 대지」 시리즈 대망의 완결편!

권위의 장르문학상인 휴고 상, 네뷸러 상, 로커스 상을 석권하고 《타임》이 선정한 역대 최고의 판타지 100선에 오르며 21세기를 대표하는 걸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부서진 대지」 3부작이 완간되었다. 지질학적 개념에 기반하여 정교하게 짜인 독창적 세계관 속에서 종말과 혁명이란 테마를 녹여낸 이 3부작은 오랫동안 백인 남성이 주류였던 장르에 지각 변동을 일으킨 기념비적인 시리즈로, 전 세계 20여 개국에 출간되었으며 저자 N. K. 제미신을 일약 밀리언셀러 작가의 반열에 등극시켰다. 제미신은 시리즈의 첫 권인 『다섯 번째 계절』로 아프리카계 미국인 작가로서는 처음으로 휴고 상 최우수 장편상을 수상하고, 3부작 모두 장편상 수상에 성공하는 유례없는 기록을 세우며 SF 판타지계의 변화를 상징하는 거장으로 자리매김했다. 매년 과학과 예술 분야에서 뛰어난 성취를 보인 인물들에게 일명 ‘천재 상’을 수여하는 맥아서 재단은 올해 수상자의 한 사람으로 제미신을 선정하면서 “정교하게 상상한 환상적 세계에 독자를 몰입시키며 구조적 인종차별, 환경 위기, 가족 관계와 같은 인간에 대한 질문을 심도 있게 탐구하는 사변소설가.”라고 평했다.

가상의 초대륙 ‘고요’에서 펼쳐지는 장대한 서사시의 막을 내리는 『석조 하늘』은 억압받는 능력자인 ‘오로진’ 모녀의 여정과 미지의 종족 ‘스톤이터’의 기원을 교차하여 보여 주면서, 이 세계에 주기적으로 닥치는 혹독한 재해와 대격변을 종식시키기 위한 최후의 결전을 탁월하게 그려 냈다. 또한 휴고 상, 네뷸러 상, 로커스 상을 동시 수상하였을 뿐 아니라, 『다섯 번째 계절』과 함께 《타임》이 선정한 역대 최고의 판타지 100선에 오르며 3부작의 완벽한 결말임을 유감없이 증명했다.

고통을 기반으로 유지되는
세상이 불타 무너질 때까지

강력한 환경 변화가 일어나는 기나긴 재난 ‘다섯 번째 계절’이 주기적으로 닥치는 고요 대륙. 그러나 이 고난의 시기가 태초부터 존재했던 것은 아니다. 주인공 에쑨을 따라다니는 스톤이터이자 이 시리즈의 화자인 호아는 대륙이 ‘고요’라는 이름으로 불리기 한참도 전에 자리했던 고대 문명 ‘실 아나기스트’에 대한 회상으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본래 호아는 고도로 발달한 기술을 지녔던 실 아나기스트인들에 의해 창조되어 에너지를 운용하는 도구로 쓰이는 인공 생명체 ‘조율기’ 중 하나였다. 실 아나기스트인들이 계획 중인 거대한 프로젝트를 앞두고, 조율기들 앞에 그들의 프로토타입인 켈렌리가 교관 역할로서 불려온다. 하지만 사실 켈렌리에게는 다른 숨겨진 목적이 있었다. 바로 조율기들에게 그들 자신의 ‘진짜’ 정체를 알려 주는 것. 그리고 그것은 세상에 ‘계절’이 시작되는 계기이기도 했다.

다시 현재로 돌아와, 고요 대륙의 오로진 모녀, 가족의 손에 가족이 살해되는 참혹한 사건을 겪고 헤어지게 된 에쑨과 나쑨의 모험 역시 진행 중이다. 전작 『오벨리스크의 문』에서 외부 세력에게 공격당하는 지하 도시 카스트리마 향(鄕)을 구하기 위해 ‘문’을 발동했던 에쑨은 그 여파로 거의 식물인간이나 다름없는 상태에 빠져 있었다. 몇 달 만에 깨어난 그녀는 생존을 위해 이동 중인 카스트리마 향민들과 동행하며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한몫하는 가운데 딸과의 재회를 꿈꾼다. 한편 오로진을 인정하지 않는 친부와 결판을 짓고 정착지를 떠난 나쑨은 수호자 샤파, 그리고 의문의 스톤이터 스틸과 함께 사라진 고대 문명의 유적인 코어포인트에 당도한다. 한때 융성했던 도시가 죽은 흔적만이 자리한 이곳에서 나쑨은 실제로 살아 있는 ‘대지’가 어째서 인류를 적대하여 왔는지를 깨닫는다. 오로진으로서의 힘을 이용해 계절을 끝내겠다는 결심을 한 두 모녀와 그 주위를 맴도는 스톤이터들. 조금씩 다른 목적과 방향성을 띤 그들은 과연 어떤 결론에 도달할까.

목차

프롤로그 나, 내가 나였을 때 9
1장 너는 깨어나 꿈꾸며 18
2장 해방감을 느끼는 나쑨 45
실 아나기스트5 61
3장 너는 균형을 잃고 72
4장 광야를 떠도는 나쑨 100
실 아나기스트4 131
5장 너는 잊히지 않았다 152
6장 운명을 개척하는 나쑨 177
실 아나기스트3 193
7장 너는 앞서 계획을 세운다 204
8장 지하로 내려간 나쑨 234
실 아나기스트2 270
9장 짧게나마 사막, 그리고 너 290
10장 나쑨은 불길을 뚫고 310
실 아나기스트1 333
11장 너는 집에 거의 다 왔다 353
12장 나쑨은 혼자가 아니다 381
실 아나기스트0 412
13장 나쑨와 에쑨, 세상의 어두운 면에서 456
14장 세상의 끝에서 나는 493
코다 나, 그리고 너 516
부록Ⅰ: 계절 531
부록Ⅱ: 용어 536
감사의 말 546

작가 소개

N. K. 제미신

1972년 9월 19일 미국 아이오와에서 태어나 뉴욕과 앨러배마에서 성장했다. 툴레인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메릴랜드 컬리지 파크 대학원에서 상담학을 공부했다. 어린 시절부터 SF와 환상문학뿐 아니라 만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에 관심이 많았으며, 블로그와 소셜미디어 및 팬덤 행사 현장에서 성차별과 인종차별 및 여러 정치사회적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 왔다. 낮에는 상담 심리사로 일하고 틈틈이 글쓰기 워크숍과 비평 모임에서 활동하며 창작 활동을 이어 나가던 중, 웹진 《클라크스월드 매거진》에 실은 단편 「비제로 확률」로 휴고 상·네뷸러 상 최우수 단편상 후보에 올랐다. 장편 데뷔작인 『십만 왕국』(2010)으로 로커스 상, 《로맨틱 타임스》 리뷰어스 초이스 상, SOG상을 수상했다.

2016년 창작자를 위한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패트리언의 후원 프로젝트는 그때까지 일과 창작을 병행하던 제미신이 본격적으로 전업 작가의 길을 걷는 계기가 되었다. 그리고 같은 해 「부서진 대지」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인 『다섯 번째 계절』(2015)로 아프리카계 미국인 작가로서는 처음으로 휴고 상 최우수 장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다음 해 『오벨리스크의 문』(2016)이 같은 상을 수상하는 데 이어, 이듬해 네뷸러 상과 로커스 상을 받은 마지막 작품 『석조 하늘』(2017)까지 수상에 성공하는데, 한 시리즈의 3년 연속 장편상 수상은 휴고 상 역사에서 전례가 없는 기록이다. 『다섯 번째 계절』은 《가디언》이 선정한 21세기 최고 도서 100선에 포함되었고, 『석조 하늘』과 함께 《타임》이 고른 역사상 최고의 판타지 소설 100선에 올랐다. 대담함 내러티브와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로 사변소설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제미신은 외교지 《포린 폴리시》가 매년 발표하는 100인의 사상가와, 일명 ‘천재 상’으로 불리며 뛰어난 성과를 보인 각계각층의 이십여 명에게 주어지는 맥아서 펠로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현재 제미신은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뉴욕 브루클린에 거주하고 있으며, 다른 작품으로는 「유산」, 「드림블러드」, 「위대한 도시들」 시리즈와 단편집 『검은 미래의 달까지 얼마나 걸릴까?』 등이 있다.

박슬라 옮김

연세대학교에서 영문학과 심리학을 전공했으며,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스틱!』, 『부자 아빠의 투자 가이드』, 『페이크』, 『골리앗의 복수』, 『숫자는 거짓말을 한다』, 『구름 속의 죽음』, 『패딩턴발 4시 50분』, 『사라진 내일』, 『샤르부크 부인의 초상』, 『한니발 라이징』, 『아머』, 『칼리반의 전쟁』, 『몬스트러몰로지스트』 등이 있다.

전자책 정보

ISBN 979-11-58888-27-5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