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웃의 살인마

김태민, 박부용, 해도연, 이마음, 정예진, 엄성용, 묵독, 배명은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19년 12월 26일 | ISBN 979-11-58885-90-8

패키지 반양장 · 364쪽 | 가격 13,800원

책소개

살인마에 관한 색다르고 흥미로운 크라임 단편 앤솔러지. 추리 미스터리에서 호러, 오컬트, 판타지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8인의 작가들이 펼쳐보이는 ‘살인마’에 관한 단편소설집. 연쇄살인마를 쫓는 펜션 주인, 갑자기 연쇄살인마와 맞닥뜨려 스무고개 게임을 통해 목숨을 부지해야 하는 청년, 시골 마을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죽음들, 한밤중에 만나게 된 기억을 잃은 여자와 의문의 운전자, 대학시절 절친의 육아 스트레스가 불러온 참극과 수상한 여자, 신선과 호랑이의 살인마를 붙잡기 위한 활약, 밤마다 세탁기 안에서 들려오는 기이한 소리와 위층에 사는 미청년, 유튜버 애인이 살인마일지 모른다는 의문을 품은 사내 등 잔인하거나 강렬한 살인 묘사보다는 ‘살인마’라는 소재를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보며 흥미롭게 이야기를 풀어낸다.

[작품별 줄거리]

혼자 온 손님
이혼과 은퇴 후, 외딴곳에 펜션 운영을 하며 노후를 보내려던 나. 그러나 생각보다 손님은 적고 기나긴 지루함과 무료함에 시달리던 어느 날, 손님 하나가 찾아온다. 낚시를 한 듯 비린내가 진동하는 트렁크에서 꺼내든 가방은 볼링공 두 개가 들어간 듯 묵직하고, 때마침 라디오에서 잔혹한 살인사건에 대한 뉴스가 흘러나온다.

악마의 장난
비디오방에서 갑자기 총을 들고 들이닥친 한 사내가 밑도끝도없이 스무고개를 제안한다. 죽음의 위협 속에서 기지를 발휘하여 어떻게든 빠져나가려 묘수를 쓰지만, 그때마다 예상과 다른 전개가 기다린다.

앞뜰과 뒷동산에
남편을 따라 시골 마을로 이사를 온 쌍둥이 엄마는, 초면부터 살갑게 맞아주며 아이까지 챙겨주는 박 씨 아주머니에게 호감을 느낀다. 아주머니는 이 마을에서 부인들은 다 죽어나가고 자기밖에 없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흘리는데.

손가락 트렁크
기억을 잃고 벌판에서 헤매던 여자는 마침 지나가던 한 사내의 자동차를 얻어타게 된다. 최근 살인 후 손가락만 챙기는 살인범 때문에 뒤숭숭한 와중에, 자동차의 트렁크에선 마치 손가락으로 두드리는 듯한 소리가 들려온다.

미영
대학 시절 절친이었지만 현재는 소원해진 미영에게서 전화가 걸려온다. 출산후 우울증에 시달리던 미영의 하소연에, 한번 만나기로 약속을 정하지만 정작 미영의 집에 찾아간 날 나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미영의 싸늘한 시신이었다.

귀매
신선 설원과 호랑이 호는 우연히 들른 주막에서 호랑이에게 죽임당했다는 시체 이야기에 놀란다. 한사코 자신이 저지른 일이 아니라는 호를 데리고 설원은 사건의 중심에 다가간다.

세탁기가 있는 반지하
반지하지만 싼 값에 거의 새거인 세탁기가 옵션이라는 말에 덜컥 계약한 효정. 윗층에 산다는 미남 지현과 친분까지 생겨 기분이 좋은 와중에, 이사온 밤에 세탁기에서 나타난 귀신 때문에 기겁을 한다.

연출자 X
유튜버로 인기있는 여자친구 하리를 둔 하민은, 하리가 사실은 살인자라며 자신에게 협조해 달라는 사내의 제안에 당황한다. 그런데 놀랍게도 하리의 말은 하나둘 거짓으로 밝혀지고, 점차 여자친구에 대한 의심이 커져간다.

목차

혼자 온 손님 7
악마의 장난 49
앞뜰과 뒷동산에 119
손가락 트렁크 151
미영 181
귀매 215
세탁기가 있는 반지하 255
연출자 X 311

작가 소개

김태민

호러와 미스터리를 좋아하고 글쓰기를 사랑하는 평범한 아버지. 명지대학교를 졸업했고 90년대 말, IMF의 태풍을 정면으로 맞은 시대의 증인. 지금은 태풍보다 무서운 야근과 육아에 휩쓸려 글쓰기는 뒷전이 되었지만, 하이텔 시절부터 공포소설을 써온 나름 경력 20년의 무명인이다. 지금 쓰는 작품이 내 대표작이라는 생각으로 오늘도 열심히 글을 쓰는 영원한 작가 지망생.

박부용

주로 환상 소설을 쓴다. 온라인 소설 플랫폼 브릿G에서 「유령열차」로 제1회 어반 판타지 문학상을 수상했다.

해도연

물리학을 공부하고 천문학으로 박사를 받았다. 글을 쓸 생각은 조금도 없었는데 어쩌다보니 소설을 쓰게 되었고 또 어쩌다보니 과학글도 쓰게 되었다. 주로 SF를 쓴다. 개인소설집 『위대한 침묵』과 과학교양서 『외계행성:EXOPLANET』을 출간했다. 다양한 장르의 앤솔로지에 단편을 수록했다. 웹진 《거울》의 필진이며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의 회원이다.

이마음

1999년생 풋내기 소설가. 마이스터고 졸업 후 곧장 취직하여 모 반도체 회사에 재직 중. 장편소설 출간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회사에 다니면서 열심히 글 쓰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정예진

2005년부터 남성지, 자동차 전문지, 대기업 사외보에서 에디터로 일했다. 현재는 프리랜서 에디터이다. 2019년 브릿G에서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브릿G ‘작가 프로젝트’와 ‘ZA 문학상’에 당선된 이후 범죄물과 호러물 등 장르 소설 단편과 연재를 구상 중이다.

엄성용

2004년 글을 시작해, 현재 십 년 넘게 공포 소설을 쓰고 있다. 주요 참여 작으로 「한국 공포문학 단편선 시리즈」, 『괴이, 서울』 등이 있으며, YAH 공모전 가작, 제7회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 단편 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묵독

「월타숲의 감시자들」과 「미영」으로 스토리움 추천스토리에 선정되었으며, 「미영」이 작가프로젝트에 선정되었다.

배명은

YAH 문학상에서 「홍수」로 우수상을 수상했다. 교보문고 스토리업 MT 공포 테마 공모전에서 「울타리」로 최종 수상했다. 이 외에 단편 「허수아비」, 「마중」, 「미드나잇 서커스」, 「결계의 방」를 발표하였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