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녀 이야기-그래픽 노블

원제 Handmaid\\’s Tale Graphic Novel

마거릿 애트우드 | 그림 르네 놀트 | 옮김 진서희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19년 10월 18일 | ISBN 979-11-588-8585-4

패키지 반양장 · 240쪽 | 가격 18,000원

분야 SF

책소개

2019 부커상 수상 작가 마거릿 애트우드의 대표작
『시녀 이야기』를 원작으로 한 그래픽 노블 출간.
강렬한 컬러와 짜임새 있는 구성, 소설을 뛰어넘는 연출력.

1985년 발표되어 지난 30여 년 동안 스테디셀러로서 사랑받아온 『시녀 이야기』의 그래픽 노블. 여성을 오직 자궁이라는 생식 기관을 가진 도구로 보는 설정으로 큰 충격을 안긴 문제작으로서, 성과 가부장적 권력의 어두운 이면을 파헤친, 시대를 뛰어넘는 고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녀 이야기』는 최근 TV 드라마로 제작되어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으며, 그해 미국 최대 서점 Amazon.com의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반년 넘게 랭크되며 그 인기를 증명하기도 하였다. 이번에 출간된 『시녀 이야기』 그래픽 노블은 원작 소설의 주제의식을 잘 살려낸 색감과 긴 이야기를 짜임새 있게 압축한 각색으로 해외 언론으로부터 ‘드라마 영상보다 더 뛰어나다’라는 호평을 받았다. 출간된 지 7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Amazon 그래픽 노블 부문에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으며, 『시녀 이야기』의 후속작인 『증언들』이 부커상을 수상하며 원작 소설과 함께 그래픽 노블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작가 소개

마거릿 애트우드

1939년 11월 캐나다 오타와에서 태어나 온타리오와 퀘벡에서 자랐다. 애트우드의 가족은 곤충학자인 아버지를 따라 매년 봄이면 북쪽 황야로 갔다가 가을에는 다시 도시로 돌아오곤 했다. 이런 생활 속에서 어울릴 친구가 별로 없었던 애트우드에게는 독서가 유일한 놀이였다. 고등학교 진학 후 시인이 되기로 결심하고 토론토 대학교와 하버드 대학교에서 영문학을 공부했다. 스물한 살에 첫 시집 『서클 게임』을 출간했으며, 이 시집으로 캐나다 총리 상을 수상했다. 이후 여성의 사회활동과 결혼 등에 대한 소재로 1969년 첫장편소설 『Edible Woman』(국내 미출간)을 발표하였고, 장편 소설 『떠오름』으로 시인이자 소설가로서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대표작으로 『시녀 이야기』(1985), 『고양이 눈』(1988), 『도둑 신부』(1993), 『그레이스』(1996), 『오릭스와 크레이크』(2003), 『홍수의 해』(2009), 『미친 아담』(2013) 등이 있으며, 2000년 발표한 『눈먼 암살자』로 부커 상을 수상했다. 권위적이고 지배적인 남성 중심 사회를 비판하는 작품들을 통해 페미니즘 작가로도 평가받는 동시에, 외교 관계, 환경 문제, 인권 문제, 현대 예술, 과학 기술 등 다양한 주제를 폭 넓게 다루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교, 토론토 요크 대학교, 뉴욕 대학교 등에서 영문학 교수를 역임했고, 현제 국제사면위원회, 캐나다 작가협회, 민권운동연합회 등에서 활동 중이다. 토론토 예술상, 아서 클라크 상, 미국 PEN 협회 평생 공로상, 독일도서전 평화상, 프란츠 카프카 상 등을 수상했다. 2019년 『시녀 이야기』의 후속작 『증언들』로 부커 상을 수상하였다.

"마거릿 애트우드"의 다른 책들

르네 놀트 그림

캐나다의 예술가, 삽화가, 그래픽 노블 작가. 강렬한 색채의 수채물감과 잉크를 사용한 삽화로 유명하다. 전 세계적으로 서적과 잡지, 신문, 그리고 광고를 통해 작품이 알려진 바 있다. 《LA 타임스》에서 삽화가로 빈번한 활동 중이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