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전일도 사건집

한켠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19년 9월 25일 | ISBN 979-11-588-8569-4

패키지 반양장 · 472쪽 | 가격 13,800원

책소개

결혼, 육아, 사교육, 비혼주의, 왕따, 취업, 미투 등
현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의 솔직한 고민을 유쾌하게 풀어낸다!

트렌디한 소재들을 현실적으로 버무린 유쾌한 연작 단편선. 탐정 집안의 후계자로 태어나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바로 취업전선에 뛰어들었지만, 부모님처럼 불륜탐정이 되기는 싫어 ‘무엇이든 누구든 찾아드리는’ 실종탐정 사무소를 연 젊은 여성 탐정 ‘전일도’의 시선을 통해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가장 솔직한 고민을 직시하는 작품이다. 제2회 테이스티 공모전에서 최우수작에 당선되었던 작품인 「스파게티의 이름으로, 라멘」은 부모로부터 전세금을 지원받기 위해서 파스타파리안이라는 사이비종교인 여성과 계약결혼을 한 남성의 사건을 그린 사건으로, 이 사건을 통해 실종탐정이 되기로 결심을 굳힌 주인공은 이후 결혼, 비혼, 집값, 취업, 퇴사, 진학, 왕따, 미투 등 현대인들이 직면한 온갖 사회 문제들을 만나게 된다. 현 세대가 가장 공감하는 주제를 매력적으로 소화한 블랙코미디로, 온라인 연재 당시 독자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받았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이 갖고 있는 일상적인 고민들
그 고민을 다정한 웃음으로 위로하는 작가의 글

경시대회 가기 싫은 초등학생, 왕따로 자살한 친구를 둔 중학생, 데뷔에 실패하고 공시생으로 전환한 아이돌 연습생, 회사 지원마다 떨어져 괴로운 취준생, 매일 퇴사를 생각하는 회사원, 집값 문제 육아 문제로 골치 아픈 엄마와 아빠, 황혼이혼 후 새 삶을 찾아 나선 할머니……. 전일도가 만나는 사람들은 모두 이 시대를 살아가는 평범한 우리들이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들은 탐정을 포함하여 하나같이 완벽하지 못하다. 그들에게는 하나쯤 다 부족한 부분이 있는데, 그건 그들이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생생한 인물들이기 때문이다. 의뢰인들이 안고 있는 고민은 대단치 않아 보여도 우리 모두가 갖고 있는 고민이기에, 이들의 이야기는 읽는 이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가슴 깊이 쌓아만 두고 한 번도 터뜨리지 못한 이야기들을 털어놓는 평범한 이들의 의뢰를 통해 작가는 ‘괜찮아’라는 메시지를 다정하고 유머러스하게 전하고 있다. 탐정 전일도가 마주하는 사건들은 나라를 뒤흔드는 음모도, 역사에 길이 남을 대사건도 아니며, 의뢰인들만큼이나 평범한 인물인 탐정은 사건들을 대단한 트릭이나 기술보다는 이야기를 들어 주고 사람 대 사람으로 마주하는 방식으로 해결해 간다. 그렇기에 사건이 하나 마무리되더라도 크게 변한 것은 하나도 없지만, 탐정 전일도의 곁에는 하나둘씩 사람이 쌓이고, 평범한 행복과 일상이 남는다. 저자의 화려한 글 솜씨는 긴 문장도 짧은 것처럼 읽히는 마법을 부려, 첫 페이지를 읽다 정신을 차리고 보면 어느 새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목차

1. 스파게티의 이름으로, 라멘 7
2. 헬로 욜로 51
3. 아이들은 잘하지 않아도 괜찮아 105
4. 나의 비혼식 155
5. 퇴사 혹은 무단결근 193
6. 누구든 실종시켜 드립니다 239
7. 사람이 자랑하면 귀신이 질투한다 283
8. 아무 일도 아니야 321
9. 우리들의 미래 429
10. 용꿈이면 면천이라 469

작가 소개

한켠

요리는 못하고 미식은 좋아한다. 외식을 하기 위해 돈을 벌고, 월급을 타면 어느새 한 달이 흘러갔음을 실감하는 ‘한달살이 인생’이다. 첫 소개팅에서 파스타 맛에 눈을 떴다. 소개팅 상대는 다시 만나지 ‘않’았지만 입맛은 남아서 가끔 월급날 ‘스페셜 런치’로 파스타를 사 먹곤 한다. 내 글이 ‘월급날의 파스타’ 같은 별미였으면, 하는 마음으로 쓰고 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