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던 리치 시리즈

제프 밴더미어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17년 6월 23일 | ISBN 979-11-588-8290-7

패키지 | 가격 40,000원

분야 SF, 호러

책소개

‘X구역’이란 가상의 장소를 둘러싼 기이한 현상을 스릴러와 서스펜스의 성격을 가미하여 섬뜩하고도 매혹적으로 풀어낸 SF 시리즈, 서던 리치 3부작. 환경 재앙이 벌어졌다는 이유로 정부에 의해 30여 년간 격리된 미 남부의 ‘X구역’을 파헤치려는 탐험과 이곳에 관련된 사안을 다루는 비밀스러운 정부 기관 ‘서던 리치(Southern Reach)’의 전모가 세 권에 걸쳐 기괴하고 흥미롭게 펼쳐진다. 서던 리치 3부작은 전 세계 30여 개국에 판권이 판매되었으며, 1권인 『소멸의 땅(Annihilation)』은 네뷸러 상과 셜리 잭슨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누렸다. 또한 「엑스 마키나」의 알렉스 갈런드 감독, 나탈리 포트먼 주연의 영화로 제작 중이며 2018년 공개될 예정이다.

불가해하고 통제 불가능한 세계가 그려지는 자연의 묵시록

시종일관 심리적 긴장감을 주는 이 시리즈의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생생한 묘사는 독자로 하여금 페이지를 넘기기 불안하게 하는 한편으로, 다음 내용을 확인하지 않고는 견디기 힘들 정도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소멸의 땅』에서는 X구역을 탐험하는 12차 탐사대의 여정이 대원 중 한 사람인 생물학자의 시점에서 펼쳐진다. 사실 ‘환경 재앙’은 X구역을 폐쇄하며 정부가 댄 표면상의 이유일 뿐, 이곳이 외부 세계와 경계를 이루며 형성된 원인은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남아 있으며 서던 리치가 보낸 역대 탐사대들이 목격한 X구역 안은 원시적으로 변해 버린 자연이었다. 또한 기이하게도 이곳에서 첨단 기기들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다녀온 탐사 대원들은 거의 기억을 잃거나 암에 걸리는 등 고통스러운 말로를 겪는다. 생물학자는 X구역에서 발견한 동물 혹은 괴물들이 무언가 다른 ‘존재’에게 사로잡힌 것 같은 기이한 감각을 느낀다. 생물학자의 탐사와 바깥세계에서 경험한 그녀의 삶이 교차되어 진행되면서 X구역의 비밀이 어느 정도 풀리고 인간의 파괴적인 면모가 이곳의 발생에 어떤 연관이 있으리라 암시되지만, 그만큼 새로운 의문들이 제기된다. 이러한 의문들은 서던 리치의 신임 국장 ‘컨트롤’의 조직 내의 비밀을 파헤치는 『경계 기관』에서 어느 정도 해소되지만, 또다시 풀리지 않는 숙제를 남기고 『빛의 세계』로 넘어가게 된다. X구역을 둘러싼 의문들은 현실에서 자연과 우주의 많은 이치가 수수께끼로 남아 있는 것처럼 결국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는다. 마치 출구 없는 미궁 속을 헤매는 기분이 들게 하는 이 시리즈는 그럼에도 X구역이란 기이한 영역에서 절대 빠져나올 수 없을 듯한 강렬한 여운과 함께 한마디로 규정하기 어려운 경이로움을 함께 선사한다.

작가 소개

제프 밴더미어

1968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의 벨폰트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의 대부분은 부모님을 따라간 피지 섬에서 보냈으며 귀국하기 전에 6개월간 전 세계를 돌아 다녔는데, 이때의 경험은 그의 작품 세계에도 영향을 끼쳤다. 오랜 기간 단행본 및 잡지 편집자, 출판인, 기고가로 일해 온 밴더미어는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는 중에도 아내 앤과 다양한 기획의 SF판타지 선집을 공동으로 기획하여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현재 부부는 플로리다 주의 탤러해시에서 거주 중이다.
휴고 상, 네뷸러 상, 국제 호러 연맹 상, 브램 스토커 상, 필립 딕 상, ․세계 판타지 문학상 등 유수의 장르문학상에 여러 차례 후보에 올랐던 제프 밴더미어는 2014년 출간한 서던 리치 3부작의 첫 번째 작품 『소멸의 땅(Annihilation)』으로 네뷸러 상과 셜리 잭슨 상을 수상하였다. 환경 재앙으로 수십년간 격리된 X구역을 무대로 그려지는 서던 리치 3부작은 전 세계 30여 개국에 판매되었으며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파라마운트 사에서 판권을 획득하여 영화화를 진행하고 있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