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가도서] 눈물을 마시는 새 세트 (전4권)

이영도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03년 1월 18일 | ISBN 978-89-8273-573-8

패키지 양장 | 가격 49,000원

시리즈 이영도 작품 | 분야 판타지

책소개

<드래곤 라자>로 한국 판타지소설계의 정상에 선 이영도의 신작이 출간됐다. 이전 작품들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한국적 소재를 바탕으로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고자 한 노력이 돋보인다. 다소 낯설게 느껴지는 제목은 ‘백성들이 흘려야 할 눈물을 대신 마시는 왕’을 의미한다.

작가가 창조한 네 개의 종족이 등장한다. 첫 번째는 ‘인간족’으로 네 종족 중에서 가장 나약하다. ‘레콘족’은 닭의 모습을 닮았고 힘이 세지만 단결력이 약하다. 한국적 정서가 강하게 반영된 ‘도깨비족’은 피와 폭력을 두려워하고, 비늘이 있고 변온체질인 ‘나가’는 ‘니름’을 통해 의사소통을 하며 半불사의 몸을 지니고 있다.

이들 네 종족이 어울려 살던 세계에 갑작스런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누명을 쓴 도망자와 그의 뒤를 쫓는 추적자, 거기에 도깨비, 레콘, 인간으로 구성된 구출대가 개입하면서 세계를 둘러싼 음모가 조금씩 밝혀진다. 작가 특유의 유려한 말솜씨가 여전하다.

목차

1권

서문

1장 구출대
2장 은루(銀漏)
3장 눈물처럼 흐르는 죽음
4장 왕 잡아먹는 괴물
5장 철혈(鐵血)

2권

6장 길을 준비하는 자
7장 여신의 신랑
8장 열독(熱毒)
9장 북부의 왕
10장 출발하는 수탐자들

3권

11장 침수(侵水)
12장 땅의 울음
13장 파국으로의 수렴
14장 혈루(血淚)

4권

15장 셋은 부족하다
16장 춤추는 자
17장 독수(毒水)
18장 천지척사(天地擲柶)

부록
- 고대 아라짓 왕국의 계보
- 지명 및 용어 설명
- 핵심 용어에 대한 색다른 설명

작가 소개

이영도

1972년에 태어났다. 두 살 때부터 마산에서 자라난 마산 토박이로 경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93년부터 본격적으로 소설을 쓰기 시작, 1997년 가을 컴퓨터 통신 하이텔에 판타지 장편소설 『드래곤 라자』를 연재했다. 일만 삼천여 매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으로 이용자들의 폭발적인 부흥의 전기를 마련했다. 1년 후 내놓은 『퓨처워커』는 한층 심도 있는 주제와 새로운 구성으로 전작을 뛰어넘는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그 후 『폴라리스 랩소디』를 출간하여 완성된 작품 스타일을 보여주었는데, 이 작품은 기존의 반양장 형태의 서적 외에도 500부 한정으로 고급 양장본으로 제작되어 단숨에 매진될 정도로 많은 이의 관심을 불러 모았다. 장대한 구상 위에 집필하여 2003년 내놓은 대작 『눈물을 마시는 새』는 한국적 소재를 자연스럽게 녹여낸 판타지 대하소설로 새로운 이영도 붐을 일으켰다. 무한한 상상력, 깊이 있는 세계관과 뛰어난 작품성으로 한국의 대표적 환상 문학으로 자리 잡은 『드래곤 라자』는 10년간 국내에서만 100만 부가 넘게 판매되었고, 일본에서 현재까지 40만 부, 대만에서 30만 부, 중국에서는 10만 부가 판매되는 등 아시아 각국에서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외의 작품으로는 『그림자 자국』, 『피를 마시는 새』, 『오버 더 호라이즌』, 『오늘의 장르 문학』 등이 있다. 

"이영도"의 다른 책들

독자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