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개를 데리고 다니는 남자

원제 ANIMAL RESCUE

데니스 루헤인 | 옮김 진서희

출판사 황금가지 | 발행일 2014년 9월 12일 | ISBN 978-89-601-7889-2

패키지 | 가격 1,000원

책소개

“인생이란 게 그런 법이죠. 정신 바짝 차리지 않으면 나 같은 사람이 불쑥 나타나거든.”

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데니스 루헤인의 최신 단편
톰 하디 주연 영화 <더 드롭>의 원작 단편을 전자책으로 만나다!

『살인자들의 섬(셔터 아일랜드)』, 『미스틱 리버』로 전 세계 독자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작가 데니스 루헤인의 최신 단편 「개를 데리고 다니는 남자(ANIMAL RESCUE)」가 전자책 전용으로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오는 11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는 톰 하디 주연 영화 <더 드롭>의 원작으로, 데니스 루헤인의 최신작 『더 드롭』의 모태가 된 전신 격 단편이다. 「개를 데리고 다니는 남자」는 보스턴 근방의 도체스터를 배경으로, 소외된 한 남자와 버려진 애완동물간의 교감을 더하며 이색적인 감흥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이다. 전작들을 통해 보스턴 지역의 역사와 분위기를 비중 있게 추적해왔던 데니스 루헤인은 이번에도 그가 태어나고 자랐던 ‘도체스터’를 작품의 배경으로 삼았다. 대략 십 년 전부터 쓰레기통에서 개를 구해주는 한 인물에 대한 소설 쓰기를 시도해왔었다던 그는 이 작품의 주인공인 ‘밥 사이노스키’에게 큰 애정을 드러내며, 처음 그 장면을 구상하게 된 순간으로 돌아가 이 단편을 완성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처절한 고독함에 몸부림치던 한 남자와
무참하게 버려진 개가 만나 애틋한 유대를 이루다
데니스 루헤인만의 독특한 시선이 교차하는 하드보일드

제목에서도 드러나듯 이 작품에서 ‘개’는 아주 상징적인 존재로서 등장한다. 데니스 루헤인 역시 애견가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2012년에는 그해 크리스마스이브에 잃어버린 비글에 대한 안타까운 내용이 알려지며 기사화되기도 했었다.
큰 몸집 탓에 어느 누구와도 제대로 된 관계도 맺지 못하고 늘 고립된 처지로 지내온 밥과 그에게 극적으로 구조되는 개는, 작품 속에서 동류의 감정을 교환하며 애틋한 유대를 보여주는 이야기의 핵심 존재들이다. 그 우연한 순간에 만나게 된 나디아 역시 마찬가지다. 이 뜻하지 않은 만남으로 인해 밥의 생활, 감정, 관계 그 모든 것이 최초의 낯섦으로 다가오게 된다. 밥은 개의 애완용품을 사며 짧지만 깊은 행복감을 느끼게 되고, 나디아에게 조련을 배우며 그녀와도 우정의 경계를 넘나들게 된다. 그러나 밥은 물론 그의 사촌 마브, 나디아까지 각 인물들의 면면은 모두 비밀스럽다.
「개를 데리고 다니는 남자」는 그들을 둘러싼 은폐된 범죄의 전말, 단 두 달이라는 시간 동안 모든 것이 급작스레 변해버린 고독한 한 남자의 이야기를 애완동물과의 교감과 결부시켜내며 흡인력 있게 풀어나가는 작품이다.

“보스톤 하층 계급의 범죄를 적나라하게 다룬 숨 막히는 이야기. 루헤인은 어깨를 구부정하게 하고 다니는 남자의 삶 속 작은 디테일들과, 무언의 감정이 담긴 모든 버릇들을 통해 그의 삶에 숨결을 불어 넣는다.” ―북리스트

 

톰 하디, 제임스 갠돌피니 주연 영화 <더 드롭>의 원작 단편!
본 단편을 원작으로 한 영화 <더 드롭>은 ‘인셉션’의 톰 하디가 주연하며 다가오는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2014년 11월 국내 개봉될 예정이다. <더 드롭>은 데니스 루헤인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그가 처음으로 영상 각본에 참여한 작품이기도 하다. 개를 구해주는 주인공 바텐더 밥 사이노스키 역에는 톰 하디가, 비중 있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밥의 사촌 마브 역에는 제임스 갠돌피니가, 그리고 비밀스러운 여자 나디아 역으로는 누미 라파스가 출연한다.
더불어, 이번 단편을 개작하여 한층 더 확장된 서스펜스를 느낄 수 있는 데니스 루헤인의 최신 장편소설 『더 드롭』은 국내 11월 경 황금가지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영화 <더 드롭> 예고편: http://www.youtube.com/watch?v=KLO1s-8mM-A

편집자 리뷰

*포인트 인터뷰

“대략 십 년도 더 전부터 쓰레기통에서 개를 구조해주는 한 인물에 대한 소설을 구상해왔었지만 그것을 소설로 완성시킬 수는 없었다. 개를 발견한 남자, 그가 만난 여자, 바를 운영하는 그의 사촌과 같은 캐릭터들을 너무나 사랑했기 때문이었다. 몇 년 후, 나는 밥 사이노스키가 개를 발견하던 그 최초의 장면으로 다시 되돌아갔고 단편을 완성시킬 수 있었다.”

“할리우드에 있는 몇몇이 내게 이 단편의 각본화를 제의했고, 나는 마침 공개할 기회가 없었던 부수적인 등장인물들을 여전히 구상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제안에 매력을 느꼈다.”

“위대한 배우들은 ‘피부’가 없다. 그들은 불안하고 벌거벗겨진 심장에 노출되어 있다. 톰 하디(더 드롭), 숀 펜(미스틱 리버), 에이미 라이언(가라, 아이야, 가라)과 같은 천부적인 배우들은 내 캐릭터들을 오롯이 살아낸다. 모두를 완전히 만족시키는 확신과 성실함으로 내가 전혀 예측할 수 없었던 곳으로 그들을 데려다 놓는다.”
-『원 데이』 작가 데이비드 니콜스와의 인터뷰 중

줄거리
커다란 덩치 탓에 주변 사람들과 제대로 된 관계도 맺지 못하고 깊은 고독 속에 외롭게 지내온 주인공 밥 사이노스키. 사촌 마브와 함께 불법자금의 은닉을 도와주는 ‘커신 마브네’의 바텐더로 일하며 고독한 열패감에 절어 살던 어느 겨울밤, 길거리의 철제 배럴 안에서 피가 말라 붙은 채 버려진 강아지 한 마리를 우연히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 쓰레기통에 있던 개를 꺼내며 구조해주던 그 순간, 불현듯 나디아라는 여자가 나타난다. 동물 구호 단체에서 간호사로 일했다던 그녀로부터 버려진 개가 투견(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이기 때문에 입양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대개는 도살된다는 사실을 듣게 된 밥은, 그 처지에 연민을 느끼며 결국 개를 데려오게 된다. 개의 조련을 배우며 나디아와도 가깝게 지내게 된 밥은 인생의 나른한 행복감을 최초로 느낀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이 개의 주인이라고 주장하는 에릭 디즈라는 한 남자가 나타난다. 에릭이 그날 밤까지 개 값으로 만 달러를 준비하라는 요구를 해오자, 밥은 이 수상한 운명의 나선을 매듭지으려 하는데……. 은밀한 혼돈과 통제 불능의 상황을 거듭하며 드라이한 분위기와 냉소적 메시지를 밀도 있게 담아내는 작품.

작가 소개

데니스 루헤인

플로리다 대학원 시절, 미국 현대 단편문학의 거장 레이먼드 카버 등을 사숙(私淑)하며 작가로서 꿈을 키웠다. 그러나 1990년 초까지만 해도 석사 학위를 소지한 작가 지망생이 보스턴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었기 때문에, 그는 리츠 칼튼 호텔의 주차 요원으로서 일을 하며 틈틈이 글을 쓰기 시작했다. 넉넉하지 못한 환경에서도 그가 오랜 시간의 준비를 거쳐 1994년에 발표한 첫 작품 『전쟁 전 한잔』은 그에게 ‘셰이머스 상’의 영애를 안겨주었고, 이후 『어둠이여, 내 손을 잡아』, 『신성한 관계』, 『가라, 아이야, 가라』, 그리고 『비를 바라는 기도』 등을 연이어 발표하면서 평단의 주목을 끌었다. 2001년 발표한 『미스틱 리버』는 미국 최대 인터넷 서점 Amazon.com의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5주 동안 랭크되었다. 그는 이 작품으로 그의 작품은, 세계적인 추리 문학상인 ‘앤소니 상’ 및 ‘배리 상’, 그리고 ‘메사추세츠 북 어워드 픽션 상’을 수상하였으며, 《뉴욕타임스》, 《퍼블리셔스 위클리》, Amazon.com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며 평단과 대중의 폭발적인 인기를 동시에 모았다. 『미스틱 리버』는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영화로도 만들어져 4000만 달러 이상의 수익과 2004 아카데미 주요 부문 수상을 하였다. 2003년 발표한 『살인자들의 섬』은 기막힌 반전이 힘입어 또다시 《퍼블리셔스 위클리》, Amazon.com 의 올해의 책에 선정되었으며, 마틴 스콜세지 감독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대작 영화 「셔터 아일랜드」로 제작되어 전 세계 3억 달러의 흥행 수입을 거두었다. 책은 국내에서도 10만 부 이상 판매되어 하드보일드 스릴러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자리매김하였다. 2006년 그가 직접 연출한 연극 시나리오와 단편을 모은 단편집 『콜로나도』를 출간하였으며, 여기에 수록된 단편은 『올해 최고의 단편들』, 『올해 최고의 추리소설들』에도 수록되었다. 2008년에는 신작 『운명의 날』로 또다시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일본의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에서 2009 선정작이 되었다. 2012년에 발표한 『리브 바이 나이트 – 밤에 살다』는 그해 《퍼블리셔스 위클리》 선정 올해의 책을 비롯하여 2013년 에드거 상 수상 후보에 오르는 등 큰 인기에 힘입어 「아르고」로 주목받은 감독 밴 애플렉이 영화화하였다. 데니스 루헤인의 작품들은 등장인물에 대한 심리학적 통찰과 멈추지 않고 발전해 나가는 플롯, 그리고 보스턴의 어두운 과거를 훑어 파헤치는 예리한 시선으로 문학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진서희 옮김

좋아하는 일을 제대로 하면서 살고 싶은 번역가. 옮긴 책으로『달콤하게 죽다』, 『제인 오스틴이 블로그를 한다면』, 『종말일기Z: 암흑의 날』, 「개를 데리고 다니는 남자」 등이 있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4년 9월 12일 | 최종 업데이트 2014년 9월 4일

ISBN 978-89-601-7889-2 | 가격 2,000원

독자 리뷰